출처: 중소벤처기업부(장대교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관이 6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중소기업 기술사관 간담회 및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남성희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 장대교 기술혁신정책관,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출처: 중소벤처기업부(장대교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관이 6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중소기업 기술사관 간담회 및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남성희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 장대교 기술혁신정책관,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중소벤처기업부는 인력 수급에 애로를 겪고 있는 첨단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중소기업 기술사관(이하 기술사관)’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기술사관은 전문대학이 중심이 돼 특성화고, 중소기업 3자가 협업하는 민간 주도형 기술인력 양성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특성화고 2년, 전문대학 2년 등 총 4년 동안 연계 교육을 통해 숙련 기술 인력을 양성해 중소기업 취업을 연계하고 중기부는 기술사관 육성에 소요되는 비용과 산업기능요원 편입 우대 등을 지원한다.

현재 4차 산업혁명 및 디지털 경제로 빠르게 전환하면서 첨단산업은 우리 미래의 산업 먹거리로 떠올랐으나 정작 중소기업들은 현장에서 일할 사람이 부족하다고 호소하는 실정이다. 이에 중기부는 중소기업이 원하는 우수한 현장 기술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첨단산업을 중심으로 기술사관을 올해 10개 사업단으로 늘리기로 했다.

또한 중소벤처진흥공단(중진공)과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은 이날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중소기업 기술사관 간담회 및 업무협약식’을 열고 올해 참여대학에 중소기업 기술사관 명판을 전달했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관계기관과 협력해 신산업·신기술 분야의 우수 기술 인력을 양성하고 기술사관 졸업생이 참 괜찮은 중소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장대교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관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등 직업교육 전문기관들의 협력 거버넌스 구축으로 반도체 등 첨단산업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정예 기술사관 양성이 기대된다”며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력을 민간 주도로 양성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사이드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