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로사를 유발하는 뇌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산재 승인 사망자 수는 5년 새 약 1.5배로 늘어 지난해에는 509명이 해당 질병으로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과로사 고위험군 근로자들에게 보다 실질적인 시스템, 건강권을 최대한 누릴 수 있도록 제도적인 개편이 필요하며, 검진 이후에도 사후관리를 철저하게 실시해 과로사 방지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입니다.

저작권자 © 사이드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