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잇따른 요금제 변화에 소비자들 볼멘소리 높아져

출처:넷플릭스(넷플릭스 고객 센터에 나와 있는 멤버십 및 요금 안내)
출처:넷플릭스(넷플릭스 고객 센터에 나와 있는 멤버십 및 요금 안내)

OTT서비스 중 강세를 보이던 넷플릭스가 요금 인상은 물론, 계정 공유시 추가 요금제를 확대 실시할 조짐을 보이자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5월 기준 넷플릭스의 가격은 4명까지 동시접속이 가능한 프리미엄을 기준으로 1만7000원이다. 지난해 11월 1만4500에서 약 17% 인상한 가격이다.

이 뿐 아니라, 넷플릭스는 이미 칠레·페루·코스타리카에서 시행중인 계정 공유 추가 요금제를 확대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1개의 계정에 2명까지 계정공유자를 추가할 수 있고 공유자는 일정 금액을 추가로 지불해야 한다. 이 제도가 국내에 적용되면 지인들끼리 계정 공유를 통해 넷플릭스를 이용하는 국내 젊은층 소비자들의 이용 의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올해로 4년째 넷플릭스를 이용 중인 대학생 A(27)씨는 한 명만 가입해도 여러 명이 이용할 수 있는 계정 공유 방식을 이용해 다른 OTT를 결제한 친구와 서로 계정을 공유하며 사용했다. 여러 OTT를 이용하는 가격 부담을 덜기 위한 선택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말 넷플릭스의 가격이 프리미엄 기준 1만7000원으로 오르면서 다른 OTT와의 가격 차이가 벌어졌다. A씨는 “다른 OTT를 공유해준 친구가 넷플릭스의 가격 인상이 부담스러우면 해지해도 된다고 했지만 혼자만 결제를 끊는 것이 미안해 인상된 가격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난처한 상황을 전했다.

A씨는 “지금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를 보고 싶기도 하고 친구들도 생각해서 부담되더라도 이용 중이지만 계정 공유 추가 요금제가 우리나라까지 실행된다면 이용을 중단할 것 같다”고 말했다. “계정 공유가 큰 메리트라 이용했는데 요금제 변동으로 발생하는 추가 요금은 너무 부담이 커 다른 OTT이용을 고려”해 보겠다는 것이다.

대학생 B(24)씨 또한 가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친구들과 함께 넷플릭스를 이용 중이다. B씨는 넷플릭스의 행보에 대해 “가격 인상이 기존에 비해 부담이 커진 것은 맞지만 외국 콘텐츠를 보는 것은 넷플릭스를 이용이 가장 편리하기 때문에 계속 이용 중이다. 그러나 계정 공유 추가 요금제가 실행되면 굳이 넷플릭스를 이용하지 않을 것 같다. 요즘은 다른 OTT들이 잘 되어있고 제공하는 볼거리도 다양해졌기 때문에 계정 공유를 없앤다면 경쟁력이 떨어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해지 의사를 나타냈다.

“화질을 위해 두 명이 이용 가능한 ‘스탠다드’를 3년째 이용중”이라는 직장인 C(35)씨도 넷플릭스의 가격제 변동이 불편하기는 마찬가지이다. 그는 “지난해 요금 인상 당시 부담이 없지는 않았지만 좋아하는 범죄·추리물 콘텐츠가 다른 OTT들에 비해 더 취향이 맞아 계속 이용중”이라면서도 “추가요금제가 실시되면 코로나로 인한 경기불황과 겹치니 더 부담이 커질 것 같다”고 우려했다.

다수의 가입자는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하고 있는 만큼 지난해 요금 인상에 이어 국내에서 계정 공유 추가 요금제까지 실시될 경우, 넷플릭스 이용자 증감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임선희 객원기자

* 임선희 객원기자는 한림대학교 미디어스쿨에서 언론을 전공 중인 예비언론인입니다.

저작권자 © 사이드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